로그인 회원가입
2020-07-10 오전 12:51:30
이시각 구미뉴스
메인면
장애인복지관, 휴관기관 공백 최소화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등장
구미갑 김철호 후보 13일간 공식선거운동 마무리
칠곡군, ‘2019 상반기 일자리 평가’ 최우수상
구미시, 일․생활균형 저출생 극복 투게더 캠페인
구미치매안심센터, 치매 인지재활프로그램 內‘실벗’로봇 케어 시스...
‘구미돼지고기’ - ‘돈’은 구미 대표 축산물
무을면 무등1리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우수마을로 선정
여름휴가 봉화은어축제에서 은어 잡GO! 더위 잡GO!
본젠, 365나노메터 빛의 파장 이용한 '모기킬러 램프' 출시
구미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초석을 다지다.
2020-06-24 오후 10:37:25 입력  > 문화&예술 > 이달의 도서

방동영 작가,
‘꿈과 끼’를 찾는 자유학년제 이대로 괜찮을까? 출간

[구미뉴스]=20132학기부터 자유학기제 시범학교를 운영하면서 문제점을 보완하고 2016년부터 중학교에 전면 시행되었다. 자유학기제란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지식·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참여형 수업을 하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중심으로 교과과정을 개편하는 제도이다. 2020년부터 중1 학년들은 지필 시험이 없는 자유학년제를 운영한다.
 
방동영 작가2010년부터 자기주도 학습법과 진로 지도 강사로서 많은 학생과 학부모를 만나고 있다. AI와 로봇이 보편화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진정 아이들에게 필요한 공부가 무엇인지 학부모들에게 알리고, 학생 스스로 자신의 꿈과 끼를 찾을 수 있기를 바라는 학부모의 심정으로 이 책을 출간하였다.

 

꿈과 끼를 찾는 자유학년제 이대로 괜찮을까?”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빠르게 변하는 사회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본질을 말하고 자유학년제의 수업 형태와 청소년들의 고민 그리고 부모의 역할을 대해 자세하게 담겨있다.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무엇인지 잘 모른다. 이제 부모들도 변해야 하고 배워야 한다. 특히 미래 일자리, 미래직업 등을 알아야 자녀들과 소통하고 그들이 원하는 미래로 안내할 수 있다. 누구나 자식이 건강하고 성공하고 행복하기를 바란다. 우리는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 미래에 필요하지 않을 지식을 위해, 존재하지 않을 직업을 위해 매일 15시간씩 낭비를 해야 할 것인가? 계속 학원에 보내야 할까? 무엇을 하지 않으면 불안한 시대이다. 우리가 살았던 시대는 이미 갔다. 우리 아이들이 즐겁고 행복한 미래, 우리 부모들이 이제는 나서야 한다고 저자는 이 책에서 말하고 있다.

201921조 원, 학생 1인당 321,000원이 매달 사교육을 위해 지출되고 있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경기 불황 속에 고생하는 학부모도 이제는 공부만이 인생에 성공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주어야 할지 모르겠다는 학부모들에게 자유학년제를 제대로 이해한다면 NCS 기반 채용, 블라인드 채용 등으로부터 불필요한 사교육을 줄일 수 있음을 알려준다.

작가는 아이들이 공부번아웃 증후군에서 벗어나 배움이 즐거운 학교’, ‘행복한 가정을 만들자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가르치는 부모가 아닌 마음으로 소통하고 사랑을 주는 부모가 되자고 호소한다.

많은 학부모와 진로 강사들에게 자유학년제를 바라보는 올바른 시각과 바른 인식을 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선생님·학생·학부모·강사 모두가 자유학년제의 안착과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 설계에 각자의 역할을 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모든 게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청소년들의 진로는 큰 혼란과 압박이 가중되고 있다. 자유학기제부터 현장에서 터득한 경험이 고스란히 이 책에 녹여져 있어서 학부모와 교사들이 공감하고 미래의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 역할을 하리라 확신한다.

서형석 미래 일자리와 기술 2050” 역자

미래 사회는 결과 중심이 아닌 지식과 경험이 더하는 과정 중심의 역량을 갖춰진 인재를 요구하고 있다. 인성을 바탕으로 하는 의사소통 능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하는 문제해결 능력을 자녀와 함께 키워나갈 지혜로운 부모들에게 추천한다.

김은정 감성힐링코칭 아카데미대표

다년간 학교 현장에서 아이들과 소통했던 방동영작가의 생생한 경험들이 작은 울림을 주고 있다. 신간 “‘꿈과 끼를 찾는 자유학년제 이대로 괜찮을까?”는 초등 5, 6학년과 중 1 학부모, 교사, 진로 강사들에게 2015 개정 교육과정의 본질인 바른 인성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임을 알고 아이들 지도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양춘기자(lyc8769@hanmail.net)

후원하기

 

 

 

<구미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 할 수 있습니다.>

아래의 의견쓰기에 여러분의 덧글 한마디 남겨주시면 구미뉴스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청소년의 미래...
 해마루초등학교, 공감과 소통의...
 구미시 19일 오전11 현재 코로나...
 구미시 7월1일자 33명 인사이동...
 철원군·(사)한국두루미보호협회...
 이철우 도지사,‘다시 뛰자 경...
 구미시 소상공인연합회 임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천시 ...
 김충섭 김천시장, 2021년 국가...
 구미시, 마지막 확진환자 퇴원...
 2020년 구미시민 자전거보험 가입
구인 구직
일터홍보 중고장터
자동차 부동산
보험 교육/학원
 ◈ 7월 10일(금) 구미시 행사를 ...
 경북도, 동해안 전략산업 발굴 노력...
 경북도, 봉화 정자문화생활관 개관
 경북도,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경북 환동해권, 원자력ㆍ에너지분...
 경북웹툰콘텐츠 본격 시동... 경주...
 경북도, ‘2020 성공귀농․...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태풍 피해복...
 청렴경북, 민․관이 함께 만...
 경북도내 해수욕장 입장은 안심밴...
 독도 방문, 빅데이터에 물어봐!
 고아읍, 여름철 환경정비 및 환경...
 장세용 구미시장, 선산가축시장 조...
 시장, 국도대체우회도로(구포~생곡1...
 문화강국‘K-Culture’이끌어 갈 ...
 구미시설공단,주차관리원에 폭염대...
 성주군, 여름에 떠나면 좋을 '숨은...
 청도군, 산서권역 맞춤형 복지 간담회
 옥계동부초, 찾아가는 전환기 꿈찾...
 청도 딸기 수출을 위한 현장 컨설...
 성주군, 친환경 미생물 이용 과학...
 노란 성주참외먹고, 노오란 해바라...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기생충, ...
 청도군, 운문면 지역사회보장협의...
 김천시농업기술센터, 복숭아용 작...
 옥계중 동아리 OK소나무 ‘생활 속...
 상모고,코로나19 의료진에게 감사를!
 '김천평화시장 한마음동행 대축제'...
 예천군, 제49회 전국종별 육상경...
 ◈ 7월 9일(목) 구미시 행사를 알...
 임산부라면 꼭! 친환경농산물 꾸러...
 이철우 도지사, ‘다시 뛰자 경...
 이철우 경북도지사 다주택 보유 관...
 구미시 집중호우 대비 긴급 현장점검
 경북도, 국가직 소방공무원 177명 ...
 경북형 희망일자리사업으로 2만개...
 진미동, 코로나 19 예방수칙 및 경...
 구미시 상모사곡동, 어르신들의 ...
 산동면 주민자치위원 위촉식 및 ...
 2020 경상북도 관광서비스 시설환...
 경북의 희망울림 인구의 날 기념행사
 경북도, 전국 최다 우수 후계농업...
 구미시, 시설기준 위반 성인PC방 ...
 군위군 대한민국 ‘안전하자’캠페...
 명품 예천 단무지, 6천여만 원 상...
 건강관리협회, 자궁경부암, 정기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스팸처리방지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광고제휴 | 취재요청

등록번호 : 경북 아00081 등록연월일 : 2008.11.27 발행인 : 임양춘,   편집인 :  임양춘
발행년월일 2008.11.27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양춘
우 39292 경북 구미시 형곡로12길23, 502호(형곡동, 동산그린빌라) 

| Tel 054)444-0112  /  054)454-3535 | Fax 054)451-1109 /모바일Fax 050-4470-1494
Copyright ⓒ 구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ews6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