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2020-02-25 오전 3:01:54
이시각 구미뉴스
메인면
칠곡군, ‘2019 상반기 일자리 평가’ 최우수상
구미시, 일․생활균형 저출생 극복 투게더 캠페인
구미치매안심센터, 치매 인지재활프로그램 內‘실벗’로봇 케어 시스...
‘구미돼지고기’ - ‘돈’은 구미 대표 축산물
무을면 무등1리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우수마을로 선정
여름휴가 봉화은어축제에서 은어 잡GO! 더위 잡GO!
본젠, 365나노메터 빛의 파장 이용한 '모기킬러 램프' 출시
구미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초석을 다지다.
대한민국, 경북사과로 온통 물들다!
경북도, 하이테크 베어링 시험평가센터 준공
2015-12-24 오후 11:45:31 입력

[인터뷰] (주)북경전화국 김애란 사장
김애란 사장 “성공하면 꼭 동포들을 위해 봉사하겠다”

[구미뉴스]=얼마전 대림동 대동초등학교 앞에 위치한 휴대폰대리점인 북경전화국에서 항상 밝은 미소를 띠고 있는 온화한 얼굴의 김애란 사장을 만났다.

 

“성공하면 꼭 동포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스스로의 약속을 한 중국동포 출신(훈춘)의 성공한 사업가 김애란 사장, 지난 몇 년간 중국동포단체들을 후원하여 문화예술공연, 불우이웃돕기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지난해에는 남편인 차재봉씨가 회장을 맏고 있는 영등포경찰서 외국인자율방범연합회에 500만원을 기부하여 대림2동에 방범초소를 마련해 화제가 되었으며 ‘김성곤 국회의원 표창장’,‘2014 글로벌기부문화공헌대상’ 등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지난 9년 동안 휴대전화를 판매해온 베테랑 사장인 김씨는 현재 구로구 가리봉동과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2개의 휴대폰 대리점(LG대리점 대림역12번출구, SK대리점 대동초등학교 앞)과 4개의 휴대폰 판매점 등 6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휴대폰 관련 사업에 뛰어든 것은 12년 전의 일이다. 남편이 사업에서 부진을 겪자 용돈벌이라도 할 생각에 수원에 있는 중국슈퍼에 알바로 취직했다.천성적으로 워낙 성실하고 부지런한 그는 식품가게 사장의 눈에 들어 정식으로 점원이 되었고 얼마 후 식품가게 사장의 도움으로 수원역 부근에 있는 중국식품가게를 인수하여 직접 식품 가게를 운영하는 사장이 되었다.

​2007년 4월의 어느 날 한 지인의 알선으로 구로구 가리봉동에 위치한‘북경전화국’이라는 휴대폰 가게를 인수한 후 성실성과 근면함, 그리고 두터운 신용을 바탕으로 중국동포 밀집지역에 1년에 거의 한 개씩 가게를 늘리면서 잘 운영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시행한 단통법 등 영향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되자 그에 대한 대응책으로 판매점을 줄이고 대리점을 늘리는 등 구조조정에 나서기도 했다.

현재는 경영난 타개에 정력을 몰붓고 있지만 “성공하면 꼭 동포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는 스스로의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 “휴식일이면 중국동포들이 끼리끼리 잘 모이지만 식당이나 노래방외에는 마땅히 갈 곳이 없다. 많은 중국동포들이 배우고 즐길 수 있는 공간과 문화를 이 지역에 만들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사장과의 일문일답:

Q : 지난 9년 동안 김사장님만의 단골고객을 확보하는 비법은?

A :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감과 친철한 서비스로 볼 수 있다. 수익을 먼저 생각하기보다 고객의 입장에서 항상 배려하며 끝까지 세심하게 마무리해주는 아량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Q : 휴대폰가게를 운영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A : 주요하게는 직원들의 높은 이직률이라 볼 수 있다. 휴대폰매장이 여러개다 보니 식구끼리 운영하기는 벅차다. 때문에 소형 매장이라고 하더라도 최소한 1~2명의 직원은 필요하다.

Q : 내국인들도 한번 핸드폰을 구입하면 최소한 몇 년 동안은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중국동포들의 경우 핸드폰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을까 하는 의구심도 드는데?

A : 핸드폰을 한번 사면 계약기간까지 몇 년 동안 사용하는 고객들도 있겠지만, 중국동포 가운데도 핸드폰 매니아들도 많다. 이를테면 신상품이 나올 때마다 6개월, 1년마다 핸드폰을 바꾸는 고객도 적지 않다.

Q : 김사장의 꿈은 무엇인지 ?

A : 현재는 6개의 매장을 갖고 영업 중에 있다. 지금까지 확보하고 있는 고객만 하더라도 수천명에 달한다. 이제는 이 고객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사업을 시도해보고 싶다. 이를테면 고객들이나 중국동포들이 커피와 차도 마시고 책도 볼 수 있는 편안한 쉼터를 경영하는 것 등이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휴대폰 매장 일에 충실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임양춘/본부장(lyc8769@naver.com)

후원하기

 

 

 

<구미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 할 수 있습니다.>

아래의 의견쓰기에 여러분의 덧글 한마디 남겨주시면 구미뉴스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청소년의 미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
 백승주 국회의원, 구미시청 코로...
 “구미는 지금 골든타임! 힘있...
 구미시, 코로나-19 지역유입 차...
 구미시파크골프협회 동락파크...
 (주)대산BS, 동락공원 민간공원...
 구미시 도량동, 신종 코로나바...
 유헌열 민주당 구미갑 국회의원...
 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
 “위기의 구미가 불렀고, 김석...
구인 구직
일터홍보 중고장터
자동차 부동산
보험 교육/학원
 ◈ 2월 25일(화) 구미시 행사를 ...
 임승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대구...
 군위군, 2019년산 쌀변동직불금 총...
 김봉재 더불어민주당 구미(갑) 예...
 한류스타 신성훈, 일본 드라마 ‘...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 확산...
 성주군, 대구 등 관외출퇴근 공무...
 경산시, 방문객 편의 위해 ‘반...
 김천시-경북보건대 김천시 청년센...
 한류가수 신성훈, 올해부터 본격적...
 이철우 지사, 코로나19 피해 최소...
 경북도의회, 의회청사 주출입문외 ...
 구미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
 군위군 부계면팔공청년회 코로나19...
 성주군 벽진면, 코로나 19 확산 방...
 클린구미, 제101회 전국체전 성공기원!
 꽃동산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환...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 19 사...
 구미(갑) 김찬영 예비후보 “지금...
 예천군, 철저한 방역·소독으로 코...
 장세용 구미시장 코로나19 추가 3...
 장세용 구미시장 '코로나19 추가 4...
 구미시, 유관기관 긴급 합동 대책...
 ◈ 2월 24일(월) 구미시 행사를 ...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19 범정부...
 김천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
 김천시, 코로나19 차단위해 어린...
 코로나19 확산방지 성주군재난안...
 김석호 구미(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언론협회 공동, 국민의 생명을 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김천에는 신천지 교회없어...
 백승주 국회의원, 구미시청 코로나1...
 한국독도교육연구소, 일본 ‘다케...
 장세용 구미시장 '코로나19 구미시...
 ◈ 2월 넷째주말(토·일·월) 행사...
 성주군 시설관리사업소, 코로나19...
 사단법인 군위군교육발전위원회 20...
 구미시,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 ...
 구미시↔대구지방고용노동청 구미...
 구미소방서, 소방시설 점검장비 ...
 김연호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구미을...
 구미시, House 사업'으로 희망 전해
 구미시, 신천지교회 전면 폐쇄 결정
 한국부동산개발협회와서울주택도시...
  ‘김천시 상하수도과’ , 김천의...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스팸처리방지 | 후원하기 | 기사제보 | 광고제휴 | 취재요청

등록번호 : 경북 아00081 등록연월일 : 2008.11.27 발행인 : 임양춘,   편집인 :  임양춘
발행년월일 2008.11.27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양춘
우 39292 경북 구미시 형곡로12길23, 502호(형곡동, 동산그린빌라) 

| Tel 054)444-0112  /  054)454-3535 | Fax 054)451-1109 /모바일Fax 050-4470-1494
Copyright ⓒ 구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ews60@hanmail.net